'1318 만화가 열전' 세 번째 이야기는 박건웅 풍자만화 <삽질의 시대>이다. 제목과 표지 그림에서부터 강하게 느껴지듯이, MB 정권이 들어서면서부터 본격화된 엄한 삽질과 그 삽질로 고통 받는 시민들의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우리에게 친근한 도구인 까만 매직펜으로 선을 그리고 채색한 흑백대비가 선명한 목판화풍 만화 원본에 부분적으로 색을 더해 조금 더 친근하고 부드러운 만화로 탄생했다. 

하지만 그 부드러움 속에 부조리한 한국 사회의 모습은 더 강하게 부각되고, 매일이 사건 사고라 그것들을 일일이 기억하기보다는 이제 망각하고 체념하고 무관심해지기 시작한 사람들에게 하나의 강력한 이미지로 각인될 것이다. 또한 우리가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그는 평범한 소시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당연한 권리 찾기가 필요함을 말한다. 

2010년 가을부터 경향 블로그 ‘크로스’(KHross)에 낙서처럼 끼적끼적, 평범한 소시민으로서 느끼는 부조리한 사회의 모습을 그려나가기 시작했는데, 지금 벌써 연재 편 수가 80여 편이다. 이 책에는 그중에서도 좌우를 넘어 누구나 공감하는 보편적 이야기와 시대와 상관없이 우리가 꼭 짚고 넘어가야 할 사건 16편을 담았고, 부록으로는 최근 첨예화된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관련’ 만화를 실었다.
저자 : 박건웅
   

  • 최근작 : <삽질의 시대>,<묻고 답하는 현대시 카페>,<자전거 타는 대통령> … 총 48종 (모두보기)
  • 소개 :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부터 그림그리기를 좋아했으며 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였다. 대학 시절을 거치며 한국 근현대사의 숨겨진 이야기에 관심을 가지고 『꽃』, 『노근리 이야기』 등의 만화 작업을 해왔다. 2003년 대한민국만화대상 신인상, 2005년 동아엘지 만화 페스티발 우수상, 2008년 부천만화 대상 우수상, 2010년 오늘의 우리만화상 등을 수상했다. 경향신문 블로그 크로스(KHross)에 ‘삽질의 시대’를 연재하고 있으며, 부천에 살면서 만화 만드는 재미에 푹 빠져 있다. 
    블로그 http://ppuu21.khan.kr 
모두가 정치를 말하는 사회 
‘삽질’로 대변되는 이명박 대통령 정권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정권 들어서면서부터 눈에 띄는 변화가 몇 가지 있다. 정치는 과거로 계속 회귀하고 있지만, 국민들은 그 속에서도 앞으로 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정치인, 유명인이 아닐지라도 지금 대한민국 국민들은 너나할 것 없이 정치를 말한다. 현 정부를 공격하는 발언이건, 지지하는 발언이건 상관없이 모두가 정치에 ‘참여’할 수밖에 없는 사회가 되어 버렸다. 이 시대 새로운 소통수단이 된 SNS 세계에서도 끊임없이 정치 이야기가 오가고, 정치 관련 팟캐스트도 여러 개 생겼다. 출판계의 변화도 있다. 경제 불황이면 늘 뒤따르게 마련인 출판 불황 속에서도 상대적으로 인문서 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호황을 누리고 있다. 모두가 “정의”에 목말라 하고, 대한민국 사회의 문제점을 그 어느 때보다 강도 높게 비판하고, MB정부 말기에 임박해서는 정치관련 인문서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나는 기록한다, ‘삽질의 시대’를 
박건웅 풍자만화 『삽질의 시대』역시 제목과 표지 그림에서부터 강하게 느껴지듯이, MB 정권 들어서면서부터 본격화된 엄한 삽질과 그 삽질로 고통 받는 시민들의 모습을 담아낸 책이다. 
박건웅은 만화가이자 어린이 책 그림작가이다. 한국 현대사를 소재로 한 장편만화 『꽃』과 『노근리 이야기』 등을 펴냈고, 김용택 시인의 동시집『콩 너는 죽었다』, 『내 똥 내 밥』등에 그림을 그린, 자기 밥벌이를 건실히 하고 있는 평범한 대한민국 직업인인 셈이다. 그런 그가 어쩌다 풍자만화에 눈을 뜨게 되었을까. 그에게도 지금 ‘보통 시민’들이 그런 것처럼 분명한 계기가 있다. 2008년 광우병 사태로 촛불소녀, 유모차 부대, 직장인 부대 등 모두가 일어섰을 때 박건웅 역시 광화문 광장에 있었다. 경찰의 물대포를 막아서는 아주머니 옆에서 같이 막아섰을 뿐인데, 박건웅은 전경들의 군홧발 세례에 뇌진탕에 걸려 병원 신세를 졌다. 뇌진탕 후유증으로 오랫동안 무기력하게 지내면서도 그의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던 것은 무방비 상태의 시민이 공권력에 희생당하는데도, 경찰이나 전경에겐 아무런 제재나 처벌이 가해지지 않았다는 사실이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소심하게 저항하기 시작한다. 그것이 바로 ‘삽질의 시대’를 기록하는 것이다. 2010년 가을부터 경향 블로그 ‘크로스’(KHross)에 낙서처럼 끼적끼적, 평범한 소시민으로서 느끼는 부조리한 사회의 모습을 그려나가기 시작했는데, 지금 벌써 연재 편 수가 80여 편이다. 이 책에는 그중에서도 좌우를 넘어 누구나 공감하는 보편적 이야기와 시대와 상관없이 우리가 꼭 짚고 넘어가야 할 사건 16편을 담았고, 부록으로는 최근 첨예화된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관련’ 만화를 실었다. 
「친서민 하스피럴」은 그 누구보다 ‘친서민’정책을 내세우며 나선 이명박 정권이 오히려 시민의 입과 귀와 눈을 모두 막아버리는 정책을 시행하는 것을 비꼰 것이며, 「페스트」는 그런 정책으로 시민들이 겪게 되는 고통을 다뤘다. 중세 유럽 인구의 3분의 1을 몰살시킨 무서운 병, 페스트가 결국엔 사람들의 무지에서 비롯되었듯이, 작가는 지금 우리가 겪는 고통 역시 우리의 맹목적 믿음에서 시작되었으며 이 재앙이 어디에서 시작되었는지를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한다. 또 구제역 동물 살처분·생매장 사건을 인간에 빗대어 처지를 바꿔 생각게 해보는「역병(易炳)」은 우리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다. ‘원자력 제로’를 꿈꾸는 21세기에 보란 듯이 시대에 역행하는 친원자력 정책을 감행하는 세태를 비꼰「괴물공장」과 「거꾸로 가는 세상」「바보상자」등은 도를 넘어선 공권력 남용과 언론 장악으로 국민의 기본 권리를 앗아갔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또 대형 기독교 집단의 전폭적 지지를 받으며 탄생한 정권답게 ‘고소영’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부(富)와 결탁한 일부 기독교 세력의 혼탁한 종교관을 비웃고, 진정한 종교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천국과 지옥」은 연재 당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쓰레기 위의 도시」는 비정규직 등 사회적 약자가 연대하면 조그마한 희망을 쏘아 올릴 수 있음을 보여주고, 「스쿨마트」역시 기업화되는 대학사회의 현실에서 학생들의 연대가 왜 중요한지를 명쾌하게 설명한다. 또「오아시스」「스파르타웁스」는 학벌사회, 스펙지상주의, 정글식 경쟁체제로 내모는 사회 시스템 속에서 우리가 어떤 모습을 하고 있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 이 밖에도 친일파 청산 문제를 역사교과서에서 빼 버린 이 정부의 무모함과 관련한, 독도 외교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는 정부의 태도와 관계있는 친일파 역사를 다룬 「짱의 전설」도 눈여겨 볼 만하다. 또 MB정부의 결정판이라고 할 수 있는 「가카주식회사」는 그야말로 ‘삽질의 시대’ 깨알 기록판이라고 할 수 있다. 

너 그러다 잡혀간다 
개성 뚜렷한 만화가들이 자신만의 감성으로 풀어내는 ‘1318만화가열전’은 십대부터 모든 연령대의 독자에게 촌철살인의 깨달음을 주는, 재미와 작품성을 고루 갖춘 시리즈이다. 이 시리즈 세 번째 권인 박건웅의『삽질의 시대』는 우리에게 친근한 도구인 까만 매직펜으로 선을 그리고 채색한 흑백대비가 선명한 목판화풍 만화 원본에 부분적으로 색을 더해 조금 더 친근하고 부드러운 만화로 탄생했다. 하지만 그 부드러움 속에 부조리한 한국 사회의 모습은 더 강하게 부각되고, 매일이 사건 사고라 그것들을 일일이 기억하기보다는 이제 망각하고 체념하고 무관심해지기 시작한 사람들에게 하나의 강력한 이미지로 각인될 것이다. 또한 우리가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박건웅 작가는 평범한 소시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당연한 권리 찾기가 필요함을 말한다. 「작가의 말」에서 밝혔듯이 작가가 작업을 하면서 가장 많이 들은 말이 ‘그러다 잡혀간다’였다고 한다. “쥐 그림을 그렸다고 잡혀가고 정부를 비판했다고 명예훼손으로 신고 당하는” 세상에 살다 보니 이 말이 농담처럼 들리지는 않았을 듯하다. 생각해보면 우리 역시 노무현 정권 때와 달리 나도 모르게 ‘자기 검열’에 시달리고 있지 않은가. 작가는 말한다. “창작자에게 정말 무서운 건 잡혀가”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이 스스로의 감옥을 만드는 것”이라고. MB정권의 가장 무서운 힘은 바로 우리도 모르게 스스로 자기 검열을 하게 만드는 것일지도 모른다. 이는 마치 타임머신 없이도 과거 군사독재정권시절로 회귀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래서 사람들은 “우리 스스로가 변하지 않고서는 세상의 문제를 바로 잡을 수 없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쉽게 행동하지 못했던 것일지도 모른다. 

우리는 어디로 나아갈 것인가 
박건웅이 미키마우스를 뛰어넘는 초강력 막장 쥐 캐릭터를 사용해 『삽질의 시대』를 펴냈어도 잡혀가지 않는 이유가 있다. 그건 바로 이 책의 내용이 지극히 보편적이기 때문이다. 박건웅은 이렇게 말한다. 

“만화 한 편으로 세상을 움직이거나 뒤집을 수 있다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그러나 쥐가 병균을 옮기고 사람들의 식량을 빼앗아 먹는다는, 누구나 알고 있지만 모른 체하는 불행의 원인은 명확히 한번 더 짚어 보고 싶었습니다.” (247쪽)

이제 대한민국은 곧 있을 총선과 12월 대선으로 새로운 정부의 출범을 기다리고 있다. 우리가 ‘삽질’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회를 구성할지, 아니면 시곗바늘을 계속 거꾸로 돌려 친환경의 탈을 쓴 70년대식 ‘공구리’ 치기에 매진할지는 우리 손에 달려 있다. 구렁이의 정체를 알면서도 나서지 않는 마을 사람들 이야기를 다룬「구렁이 사는 마을」을 보면 왜 투표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명확한 답이 나올 것이다.






전시회-http://ppuu21.khan.kr/15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박건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vameca 2012.04.16 14: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책 구입했습니다. 항상 잘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

  2. 로미 2012.11.26 20: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해보면 우리 역시 노무현 정권 때와 달리 나도 모르게 ‘자기 검열’에 시달리고 있지 않은가. 작가는 말한다. “창작자에게 정말 무서운 건 잡혀가”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이 스스로의 감옥을 만드는 것”이라고. MB정권의 가장 무서운 힘은 바로 우리도 모르게 스스로 자기 검열을 하게 만드는 것일지도 모른다.

    // 책 주문했습니다. 저 위에 제가 붙여넣기한 부분이 소름돋아요. 저도 매번 자기 검열하고 있거든요. 인터넷 덧글쓸때도 그렇고 부모님들도 제가 집에서 정치이야기만하면 그러다 잡혀간다고 놀란표정으로 저에게 말하는걸 보면서 더더욱 슬펐습니다.ㅋㅋㅋ아무튼 좋은 만화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sgdatingweb.com/ SG Dating Web 2015.07.23 20: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수 .. 놀라운 .. 나는 최근 블로그 를 통해 와서 함께 읽고 해야합니다. 나는 내가 처음으로 덧글을 남길 거라 생각 했어요. 내가 읽고 즐기고있다 것을 제외하고 무슨 말을 해야할지 하지 않습니다. 좋은 블로그 , 나는 자주 이 블로그를 방문 유지할 것이다.

  4. Favicon of http://sgdatingweb.com/ www.sgdatingweb.com/ 2015.07.23 2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또 다른 좋은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디 다른 사람이 작성 등 완벽한 방식으로 정보 의 종류 를 얻을 수 있을까? 다음 주 프리젠 테이션 을 , 그리고 그러한 정보 에 대한 모습 에 입니다.

  5. Favicon of http://www.agrityre.be/ import export tires 2015.10.08 18: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게시물을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 부모는 individual..they 필요 각각의 삶에서 세계 최고의 사람 또는 가족의 요구 사항을 유지하기 위해 성공해야합니다.

  6. Favicon of http://www.lekime.be meetapparatuur kopen 2015.12.06 18: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디자인은 매우 좋아 보인다 .. 좋은 웹 사이트입니다 .. 그런 식으로 작업을 계속!

  7. Favicon of http://www.movie2k.tw/index.php movie2k 2015.12.22 16: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게시물에 대한 감사합니다, 나는이 웹 사이트의 큰 팬을 업데이트하려면 싶습니다입니다.

  8. Favicon of http://mobileoptinbonus.net Mobile Optin Bonus 2016.01.09 19: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단지 모든 블로거는 당신과 같은 컨텐츠를 제공하는 경우 멋지게, 문서 작성, 인터넷은 훨씬 더 나은 곳이 될 것입니다 ..

  9. Favicon of http://www.formdesign.be akoestiek studiebureau 2016.01.10 19: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난 당신이 언급 한 내용과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나는이 위대한 기사 주셔서 감사하고 싶었다.

  10. Favicon of http://theadrespark.com Ad Respark Bonus 2016.01.19 21: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는 포스트를 작성하여 고유의 방법을 찾을 수 기쁘게 생각합니다. 지금 당신은 쉽게 나를 이해하고 개념을 구현 할 수 있도록.게시물에 대한 감사합니다.

  11. Favicon of http://pushbuttoninfluencebonus.com/ Push Button Influence 2016.01.27 20: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수 .. 놀라운 .. 내가 게시물에 여기에 많은 유용한 정보를 찾을 수 행복 해요 ...거야 북마크 블로그 또한 피드를 가지고, 우리가 공유를 위해,이 점에서 감사를 더 기술을 해결해야합니다.

  12. Favicon of http://www.schollaertverhuizingen.be/ meubelopslag 2016.03.03 19: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신참 인 것으로, 우리는 영구적으로 나에게 도움이 될 수있는 기사를 온라인으로 탐구하고있다. 많은 감사

  13. Favicon of https://www.frontlinesourcegroup.com/denver.html denver colorado temp employment agencies 2016.05.09 16: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게시물을 유지하고 정보를 업데이트 .. 블로그 검색에 대한 몇 가지 관련 정보 ... 그 좋은 게시물을 검색하는 동안 난 당신이 게시물을 발견했다.

  14. Favicon of http://www.prepaidelectricitycompanies.com/ my site 2016.07.27 19: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정보 공유 .. 나는 .. 우리가 info.Fantastic 좋은 통과주는 덕분에이 기사를 읽고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 게시물을 주셔서 감사합니다.